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절이 이렇게 아름다워도 되는 건가 길상사

728x90
반응형

전국에 아름다운 사찰들이 많으나 사찰 경내 경치가 최고로 아름다운 곳은

서울 길상사라고 단천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김영한(길상화)은 1916년에 태어나 후에 진향이라는 기생으로 많은 돈을 벌어

서울 성북동 산속에 40채의 건물을 짓고 대원각 요정을 만들어 우리나라의 3대 요정으로 성공하였다

후에 법정스님의 무소유에 감명을 받아 1995년 7천여 평의 토지와 건물 (그 당시 시가로 천억여 원)을

시주하여 오늘날의 길상사가 되었다

(사진은 시주 길상화 공덕비)

 

 

 

 

 

 

 

 

 

 

 

 

 

 

 

 

 

 

 

 

무소유 법정스님이 기거하시던 진영각

 

 

 

 

 

 

 

 

 

 

이제는 유골이 되어 기거하시네

 

 

 

 

 

 

 

 

 

 

절의 마리아 ? 부처인 듯 마리아인 듯 종교 간의 화합을 의미하는 작품

 

 

 

 

 

 

 

 

 

 

 

 

 

 

 

 

 

 

 

 

 

 

 

 

 

 

 

 

 

 

 

 

 

 

 

 

 

 

 

 

 

 

 

 

 

 

 

 

 

 

 

 

 

사진을 찍으면서 절이 이렇게 아름다워도 되는 건가 생각하며

그 아름다움에 취하여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728x90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