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강원도 영월 김삿갓 유적지를 가다

728x90
반응형

어릴 적에 많이 듣던 노래 "방랑시인 김삿갓"도 좋아하고

라디오에서 "김삿갓 북한 방랑기"도 많이 들어서 친밀감이 느껴지는 김삿갓

유적지가 강원도 영월에 있다고 해서 기대를 가지고 찾았는데,,,

 

 

 

 

 

 

김병연(金炳淵 1807~1863 경기도 양주 출생) 호는 난고(蘭皐) ,

평안도 농민 전쟁 때 홍경래에게 투항한 죄로 처형당한

할아버지 익순(益淳)을 조롱하는 과시(科時)로 장원을 하게 되고

그 뒤에 조상을 욕되게 한 죄인이라는 자책으로 푸른 하늘을 볼 수 없는 죄인 이라면서

삿갓을 쓰고 전국을 방랑한 시인

 

 

 

 

 

 

 

 

 

 

 

 

죽장에 삿갓 쓰고 방랑 삼천리~~~♬ 

예전에 많이 듣고 따라 부르던 노래

 

 

 

 

 

 

 

 

 

 

 

 

 

 

 

 

 

 

이 길로 1.8Km 가면 김삿갓이 살던 집이 있다는데 생략하기로,,,

 

 

 

 

 

 

 

 

 

 

 

 

사당 같은데 문이 잠겨 있어서 안을 보지 못하고

 

 

 

 

 

 

 

 

 

 

 

 

환갑(환갑 집에 들러 축하 시)

 

저기 앉은 저 노인네 사람 같지 아니하고

마치 하늘에서 내려온 신선인가 하노라

슬하에 일곱 자식이 모두 도둑놈인 것이

하늘에서 선도 복숭아를 훔쳐다가 잔치를 빛 내는구나

 

 

 

 

 

 

꼬마신랑, (13살에 장가를 가는 꼬마신랑을 놀리는 시)

 

솔개도 무서워할 작은 몸

갓에 가려 보이지 않으니

어떤 사람이 기침해서 내뱉은 대추 씨앗인가

사람마다 모두 이 와 같이 몸집이 작다면

한 번 출산에 대여섯의 아이를 낳을 수 있겠지

 

 

 

 

 

 

 

 

 

 

 

 

 

 

 

 

 

 

명천( 얻어먹는 동네 밥상에 고기가 오르지 않자 이를 풍자한 시)

 

밝다 밝다 하면서도 사람은 밝지 못하고

어물전 어물전 하면서 어느 집 식탁에는 생선도 없네

 

 

예전부터 풍류와 해학으로 많이 알려진 김삿갓의 모습을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땅속에 머리만 나와있는 조형물도 별로 보기가 좋지 않아 거부감이 느껴지고

주변 분위기도 포근한 공원 느낌도 없고 초대받지 못 한 집에 들어온 느낌을 받았습니다

 

 

 

728x90

Comments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