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청북도

독립군 나무 (경축 광복 77주년)

728x90

 

 

 

충북 영동 박계리에는 독립군 나무가 있다

 

 

 

 

 

이곳 박계리는 예전에는 한양과 전라도를 이어주는 중요한 길이었고

일제 강점기에 이곳은 여관이 있을 정도로 사람들의 왕래가 빈번 한 동네였다

 

 

 

 

 

 

일제 강점기에 독립을 위하여 싸우는 독립투사들이 이 길을 자주 이용하는 것을 알게 된 왜놈들이

이곳에서 검문검색을 하여 독립투사들을 체포하기 시작하였다

 

 

 

 

 

 

이에 동네 주민들이 독립투사들에게 이를 알리기 위해 멀리서도 잘 보이는 이 느티나무에 흰 헝겊을 매달아

왜경의 유. 무를 알렸다고 한다

 

 

 

 

 

 

3.1 운동 때도 서울에서 남부지방에 독립선언문을 전달하는데 중요한 거점 역할을 하여 독립군 나무로 불리게 되었다

 

 

 

 

 

 

 

 

 

 

 

 

 

 

 

 

 

여기서 생긴 궁금증

그러면 왜경이 있을 때 흰 헝겊을 걸었을까 없을 때 걸었을까

곰곰이 생각해 보니 없을 때 걸었을 것 같다

왜냐하면 왜경이 있을 때 흰 천이 걸려 있으면 왜 나무에 흰 천이 왜 걸려 있지 의심할 것 아닌가

 

 

 

 

 

 

오늘은 나무에 흰 헝겊이 걸려 있다

그러고 보니 왜놈들이 안 보인다

 

 

 

 

 

 

 

 

 

 

 

수종, 느티나무. 수령, 390년

 

 

 

 

 

 

 

 

 

앞으로도 오래오래 자리를 지키면서 우리나라를 지켜 주소서

대한민국을 보호해 주소서

 

 

 

 

 

728x90

'충청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강변 숲속에 숨어있는 비경 함벽정  (118) 2022.08.18
양산팔경중 으뜸 강선대  (134) 2022.08.07
깊은 산속의 양산 팔경 자풍서당  (141) 2022.08.03
달도 머물어 가는 월류봉  (92) 2022.07.19
옥순봉과 출렁다리  (0) 2021.12.05

Comments